주민 85명 인터뷰 취재 기록 8만3852자
  • 고제규 편집국장
  • 호수 661
  • 승인 2020.05.13 14: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쓰고 싶은 대로 써봐. 콜?” “콜!” ‘20일 살았으니 많아야 20쪽 정도’ 판단. 그리고 받은 기사. 화면을 내려도 내려도 끝나지 않은 기사. 200자 원고지 258장. 지면 기준 47쪽. 국장일언중천금, 지면을 내줄밖에. 입사 이래, 아니 창사 이래 가장 긴 기사를 쓴, 자칭 ‘장점부락 주민’ 장일호 기자입니다.

도대체 취재를 얼마나 많이 했기에?

취재 기록만 8만3852자. 장점마을 주민 88명 가운데 병원에 계신 분 등 빼고 85명 만나. 최재철 주민대책위원장에게 숙박료 내고 방 구해. 이명익·나경희 기자와 20여 일 머물러. 주민들과 지지고 볶으며 그들의 삶 증언에 울고 웃고.

기사에 못 쓴 내용도 있나?

장점마을 ‘승리’의 결정적 조력자 가운데 한 명이 익산을 선거구에 출마했던 권태홍 정의당 후보. 총선과 겹쳐서 못 다뤘는데, 민간 전문위원과 함께 장점마을 이슈화의 주인공.

기사가 나간 뒤 장점마을 주민들 다시 찾았는데?

집집마다 〈시사IN〉 직접 배송. 주민들 만나 나눠주고, 안 계시면 우편함에. 파 심다가 기사 읽은 최재철 위원장은 다섯 번이나 우시느라 기사를 끝까지 못 읽기도. 최 위원장은 “누가 장점마을에 무슨 일 있었느냐고 물으면 〈시사IN〉 보여주겠다”라고.

디지털 특별 웹페이지는 언제 오픈?

‘장점마을의 17년(jangjeom.sisain.co.kr)’ 5월11일 오픈. 드론 촬영 영상 등 지면과는 다른 구성. 안 보면 후회하실 수도.

전국적으로 ‘제2의 장점마을’이 적지 않습니다. “취재해야지. 콜?” “….” “콜??” “봐서요.”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