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두 차례 무혐의 뒤 이제야 구속영장 청구한 검찰

이명익 기자 sajinin@sisain.co.kr 2019년 05월 14일 화요일 제609호
댓글 0
ⓒ시사IN 이명익
뇌물 수수와 성 범죄 혐의 등을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5월9일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했다. 기자들이 “동영상 속 남성이 본인 맞느냐” “윤중천씨랑 어떤 관계냐”라며 질문을 쏟아내자, 그는 기자를 쳐다본 뒤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라고 말했다. 김 전 차관은 그동안 두 차례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성 범죄 의혹이 불거진 뒤 5년6개월 만에 그는 처음으로 공개 소환되었다.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