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차례 무혐의 뒤 이제야 구속영장 청구한 검찰
  • 이명익 기자
  • 호수 609
  • 승인 2019.05.14 10: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IN 이명익
뇌물 수수와 성 범죄 혐의 등을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5월9일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했다. 기자들이 “동영상 속 남성이 본인 맞느냐” “윤중천씨랑 어떤 관계냐”라며 질문을 쏟아내자, 그는 기자를 쳐다본 뒤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라고 말했다. 김 전 차관은 그동안 두 차례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성 범죄 의혹이 불거진 뒤 5년6개월 만에 그는 처음으로 공개 소환되었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