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안보 리더십’ 흔들린다
  • 박형숙 기자
  • 호수 169
  • 승인 2010.12.14 10: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의 연평도 포격 이후 촉발된 안보 정국에서 승자는 없었다. 여의도 정치인들을 놓고 보면 더더욱 그렇다. 〈시사IN〉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차기 지도자를 묻는 질문에 박근혜(29.3%), 유시민(7.4%), 손학규(5.2%), 김문수(5.1%), 오세훈(4.6%), 정동영(3.9%), 이회창(3.7%), 한명숙(2.7%) 순서로 나타났다. 기존 순위가 그대로 유지되면서 전반적으로 하향 조정됐다. 반면 ‘무응답’층은 기존에 비해 10% 포인트나 높게 나타났다. 대북 이슈를 압도하고 국민의 불안감을 불식시킬 정치인이 눈에 띄지 않는다는 얘기다.

특히 30%를 웃돌던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의 지지도 하락세가 눈에 띈다. 박 전 대표는 연평도 포격 직후, “모든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해야 한다”라는 등 강력 대응론을 내놓으며 적극 행보에 나섰지만, 그것이 지지율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국가 안보에 관한 한 유독 강한 것으로 각인되었던 박 전 대표의 이미지가 정부의 무기력한 대응으로 여론이 악화된 상황에서도 반사이익을 누리지 못한 셈이다.

윤희웅 KSOI 수석전문위원은 “여자라는 점이 강력한 리더십을 요구하는 현 상황에서 약점으로 작용한 것 같다”라고 풀이했다.

   
 
그도 그럴 것이 ‘남북 문제를 가장 잘 다룰 정치인은 누구냐’를 묻는 질문에서 박근혜 전 대표에 대한 지목률(23.6%)은 더 내려앉았다. 2006년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 경선을 앞두고 북핵 위기가 터졌을 때 이명박 후보에게 지지율을 역전당한 것과 비슷한 양상이다. 반면 통일부 장관을 지낸 정동영 민주당 최고위원 지목률은 두 배(7.8%)로 뛰어올랐다. 그 뒤를 유시민(6.1%), 손학규(6.0%), 이회창(5.6%), 김문수(4.3%)가 이었다. 정 최고위원은 최근 언론 인터뷰를 재개하는 등(36~37쪽 인터뷰 참조) 대북 문제에 관한 한 비교우위에 있는 본인의 강점을 살려나가고 있다. 다만 차기 대권주자 지지율은 민주당 전당대회 직후에 비해 반토막이 난 터라 그 역시 마냥 웃을 처지만은 아니다.

손학규 민주당 대표 역시 전당대회 직후 10%를 웃돌던 지지율의 거품이 빠지는 추세다. 하지만 잠행하던 시절에 비하면 여전히 두 배로 뛴 수치라 기본 지지선에는 올라섰다는 평이다.

한반도 긴장 국면이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남북 이슈는 차기 대선에서도 영향력 있는 의제가 될 공산이 크다. 윤희웅 위원은 “여론 동향을 보면 국가 안보를 강화하면서도 장기적으로는 안보 불안을 해소할 평화 구축에 대한 지향성이 동시에 나타나고 있다”라고 말했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