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아, 분단의 선을 넘자꾸나
  • 이명익 기자
  • 호수 554
  • 승인 2018.04.25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IN 이명익

철길은 끊어졌고 그 뒤로 아름드리나무가 무성했다. 유치원 아이들이 철길을 바라보았다. 경원선의 간이역이었던 월정리역. 아이들은 인솔 교사가 말하는 ‘분단’이나 ‘한국전쟁’이라는 단어를 잘 이해하지 못했다. 아이들이 그 뜻을 이해하기 전에 철길이 이어진다면….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