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늦은 사과
  • 시사IN 편집국
  • 호수 451
  • 승인 2016.05.03 15: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신선영 기자

5년만의 사과였다. 5월2일 옥시 한국지사 대표가 허리를 숙였다. 산소호흡기를 단 열 세살 아이를 향한 10초짜리 반성에 가족들은 또다시 눈물을 흘려야했다. 가습기 살균제로 숨진 것으로 확인된 이는 현재까지 146명이다.

✔ 끝까지 취재하겠습니다 pay.sisainlive.com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