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이의 ‘카톡 가입’ 반대한다

누구 하나 들었다 놨다 하는 일은 단톡방 안에서도 쉽게 벌어진다. 이른바 ‘조리돌림’도 버젓이 이뤄진다. 모든 것은 아이들 손에 스마트폰을 쥐여주는 순간 예고되었다.

김소희 (학부모·칼럼니스트) webmaster@sisain.co.kr 2018년 07월 20일 금요일 제566호
댓글 0
초등 고학년 반에서 벌어진 일이다. 한 아이가 튀는 행동을 일삼았다. 아이돌 팬클럽 행색으로 등교하거나 우울하다며 안락사 방법을 묻는 식이다. 반 아이들 옷차림이나 행동에 대해 “~쩔어” 하며 놀려먹기도 했다. 일종의 ‘관종’ 행세였다. 카카오톡 단체대화방(단톡방)은 좋은 무대였다. 어느 날 몇몇 아이가 이 아이를 묵사발로 만들었다. 방과 후 놀자며 모인 자리에서 진실게임을 빙자해 “누구 때문에 학교 오기 싫다” “우리 반에 꼴 보기 싫은 애가 있다” “이 자리에 있다” 식으로 공격한 것이다. 이 사건의 모의 역시 단톡방에서 순식간에 이뤄졌다.

누구 하나 들었다 놨다 하는 일은 단톡방 안에서도 쉽게 벌어진다. 뻔히 당사자가 있는 걸 알면서도 “누가  불렀어?” 이렇게 대놓고 따돌리기도 한다. 기분 나빠서 나와버리면 집요하게 또 초대한다. 실제로는 하기 힘든 이른바 ‘조리돌림’도 버젓이 이뤄진다. 입담 센 아이들이 주도하지만 이어가는 건 모두이다. 흉내 내고 따라하면서 확대 재생산되는 것이다.

우연히 대화를 보게 된 피해 아이의 엄마가 “아무개 엄마인데 표현이 심하구나” 지적하면 일동 침묵. 순식간에 대화가 끊긴다. 놀라거나 반성하는 중이 아니다. 바로 만들어진 다른 방에서 지금 그 엄마, 신나게 ‘씹히고’ 있다(물론 이 엄마도 순간 욱해서 요령부득의 처신을 했다는 것을 안다. 이왕 벌인 일 “대화 다 캡처해놨다” 으르댈 걸 그랬나 싶다가도 ‘이 일로 아이가 더 난처해지면 어쩌나’ 맘고생이다). 처음엔 관심 없던 아이들도, 시시껄렁하다는 걸 뻔히 알면서도, 결국 이런저런 단톡방에 참여하게 된다. 심심해서, 궁금해서, 나만 모를까 봐, 누가 내 욕을 할까 봐, 한마디라도 놓칠세라 나 홀로 빠질세라 밤낮으로 들여다본다.

ⓒ박해성 그림

단톡방 안에서의 다툼이 학교폭력으로 번지기도 한다. 습관적으로 ‘헐’이나 ‘ㅋㅋㅋ’를 붙였다가 사달이 나는 것이다. 이웃의 한 중학생 엄마는 단톡방에서 한 아이의 험담이 오가는 와중에 ‘ㅇㅈ(인정)’을 단 아이를 앞세워 ‘피해 아이’와 부모를 찾아가 싹싹 빈 일도 있다. 두 마음이었다. 그 아이에게 상처를 줄 수 있어서 미안했고, 대화 기록이 자칫 내 아이의 ‘가해의 증거’로 남을 수 있어서 두려웠다고 한다.

모든 것은 아이들 손에 스마트폰을 쥐여주는 순간 예고되었다. 학원, 학업에 찌든 아이일수록 자투리 시간 카카오톡에 더 매달린다. 반응이 즉각적이라서다. 신뢰할 만한 어른이 가까이 있고(그래서 매의 눈으로 살피고), 마음을 나누거나 뛰어놀 만한 친구가 있는(그래서 스마트폰을 덜 끼고 사는) 아이들은 그나마 카카오톡에서 덜 ‘설친다’. 그렇다고 예외는 아니다. 좀 덜하다뿐.

교육 현장에서 앱을 통한 교류 최소화해야


공지 사항이나 과제 등을 단톡방에 고지하거나 제출하게 하는 교사도 있다. 다시 생각하시라 말씀드리고 싶다. 백번 양보해서 반 아이들 모두 스마트폰이 있고 카카오톡을 한다 해도, 교육 현장에서는 이를 공식 수단으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과다 사용을 부채질하기 때문이다. 사설 앱을 사용하는 교사들께도 부탁드린다. 서비스 차원에서 학부모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해주려는 선의이겠지만 앱을 통한 교류는 최소화해주셨으면 한다. 가랑비에 옷 젖듯 한두 번 접하다 보면 아이들은 알림장 안 챙기는 것조차 당연하게 여긴다.

디지털 시대에 어쩔 수 없다고 치부하거나, 편리한 소통 수단이라고만 여길 일은 아니다. 얼굴을 맞대고 소통하는 법을 미처 배우지 못한 채 액정 안에서 맺는 또래 관계는 마냥 건강할 수가 없다. 그 공간이 정글로 변하는 것은 한순간이다. 아이들의 카카오톡 가입을 반대한다.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