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춘희(61)∙노숙경(60)∙강말분(63)∙윤희숙(63)∙장해숙(58) 청소업체 직원
  • 나경희 기자
  • 호수 657
  • 승인 2020.04.13 11: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IN 이명익

"제가 2013년 1월부터 여기서 근무했으니까, 7년 동안 이런 적은 없었어요. 처음이죠. 이전에는 청소하면서도 마스크를 쓴 적이 없었거든요. 병원에서 하루 한 장씩 마스크를 주는데 저는 피부가 약해서 못 쓰겠더라고요. 얼굴에 울긋불긋 상처가 나고 쓰라려서. 대신 부드러운 면 마스크를 쓰고 일해요. 같이 청소하는 분들이 서른 명인데 우리가 하는 일은 똑같아요. 덜 힘들 것도 없고 더 힘들 것도 없고, 아침 6시에 출근해서 오후 3시에 퇴근하고. 집에 가면 딸하고 요리해서 같이 밥 먹고(윤희숙)."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