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경제포럼, 국내 기업 최초로 포스코를 ‘등대 공장’으로 선정
  • ADVERTORIAL
  • 호수 625
  • 승인 2019.09.02 11: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가 글로벌 시장을 이끌고 철강산업 불황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포스코 최정우 회장은 지난해 제 9대 회장으로 취임하면서 미래 신성장 사업부문 강화를 예고한 바 있다. 포스코그룹은 현재 전기자동차 배터리 및 에너지저장장치(ESS)의 핵심 소재인 양극재와 음극재를 생산하고 있다.

포스코는 미래 신성장 사업 강화하기 위해 지난 22일 중국 저장성(浙江省)에서 해외 첫 양극재 공장을 준공해 글로벌 이차전지소재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포스코는 지난해 1월 이사회에서 미래 신성장사업 확대와 이차전지소재 시장 주도권  확보를 위해 중국 저장성 통샹시(桐乡市)에 연산 5천톤 규모의 합작 법인 설립을 승인하고 작년 9월 착공에 들어갔다. 포스코가 60%, 화유코발트社가 40%를  지분 투자했으며, 법인명은 ‘절강포화(浙江浦華, ZPHE)’로 명명했다.

절강포화(浙江浦華)는 세계 최대 코발트  생산업체인 화유코발트社와의 합작으로 안정적인 원료 수급 및 원가경쟁력을 확보했으며, 계획대비 1년여 앞당긴 올 연말부터 양산이 가능할 전망이다. 또한 글로벌 전기차용  이차전지 제조사들의 생산기지와 인접한 중국 통샹시에서 양극재를 직접 생산·판매함으로써 현지 마케팅 측면에서도 시너지가 기대된다.

포스코는 이차전지소재인 양극재 판매 확대를 통해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향후 시장상황에 따라 추가 증설도 계획하고 있다.

또한 포스코는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기업으로 국제사회로부터 잇단 호평을 받고 있다.

포스코는 글로벌 경기둔화와 수요산업 침체,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 어려운 판매여건 속에서도 고부가가치제품인 세계 최고 수준의 프리미엄(WTP, World Top Premium) 철강 제품 판매를 확대했으며, 특히 지난해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경영이념 발표 이후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가 선순환하는 경영활동을 적극 전개하며 투자환경 조성 및 재무건전성 개선 등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아 세계적인 철강 전문 분석기관인 WSD(World Steel Dynamics)로부터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에 10년 연속 1위로 선정됐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춘(Fortune)은 2019 글로벌 500대 기업 순위에서 포스코를 171위로 선정했으며, UN지속가능개발목표(SDGs) 지원기구인 UN지원SDGs협회는 최근 포스코 최정우 회장을 ‘가장 지속가능한 기업리더’로, 포스코를 ‘글로벌 지속가능 기업 100’에 선정했다.

또한 지난달 포스코는 국내기업으로는 최초로 세계 제조업의 미래를 선도할 ‘등대공장(Lighthouse factory)’으로 선정되며, 포스코의 기술력이 전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등대공장은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4차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적극 도입해 세계 제조업의 미래를 혁신적으로 이끌고 있는 공장을 말하며, 지난해부터 세계경제포럼(WEF, World Economic Forum, 일명 다보스포럼)은 전 세계 공장들을 심사해 매년 2차례씩 발표하고 있다.

세계경제포럼은 “포스코는 철강산업에서 생산성과 품질 향상을 위해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또한 대학, 중소기업, 스타트업들과의 협력 생태계를 구축해 상호협력을 통해 철강산업 고유의 스마트 공장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고 포스코의 등대공장 선정 이유를 밝힌 바 있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