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내려와 갈 곳은…
  • 이명익 기자
  • 호수 457
  • 승인 2016.06.23 18: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늘 감옥에 갇힌 이들이 363일 만에 ‘석방됐다’. 서울 중구 옛 국가인권위원회 옥상 광고탑에서 고공 농성을 벌인 기아차 사내하청 노동자 최정명씨(46·앞쪽 구급차에 연행되고 있는 붉은 머리띠 한 이)와 한규협씨(42·뒤쪽 구급차에 연행되고 있는 붉은 머리띠 한 이)가 6월8일 땅을 밟았다.

사내하청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요구하며, 이들은 하늘 감옥에 스스로 갇혀 사계절을 보냈다. 건강이 악화돼 지상으로 내려온 이들에게 경찰은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div align=right><font color=blue>ⓒ시사IN 이명익</font></div>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