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선 국회의원이 이럴진대…
  • 이명익 기자
  • 호수 450
  • 승인 2016.05.09 15: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의 당선자 대회가 열린 4월20일, 이상민 의원(대전 유성을)은 참 많은 축하를 받았다. 이제 ‘중진’이라 불러도 어색하지 않을 4선의 국회의원이 된 이유도 있지만, 당선자 대회가 열린 국회 본청 246호의 구조상 휠체어를 탄 이 의원이 머물러 있을 자리가 당선자들이 드나드는 중앙 출입구 바로 앞뿐이기 때문이었다. 대전 지역 당선자들과 인사를 하기 위해 양옆 경사로로 내려갈 때를 제외하고 이 의원은 내내 위태위태해 보이는 취재진 옆 계단 자리를 지켰다.

이 회의장 오른쪽 맨 뒷줄 구석에 장애인석이 마련되어 있긴 하다. 하지만 다른 의원들은 다 앞쪽에 있는데 이 의원만 멀찌감치 떨어져 있는 것도 이상하고, 통상 뒷자리는 취재기자들이 노트북을 펼쳐놓고 오가는 대화를 받아 적는 곳이라, 이 의원 처지에서는 불편하고 위태로워도 중앙 계단의 맨 윗자리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19대 국회 법사위원장인 데다 4선에 오른 국회의원도 이렇게 국회 안에서조차 차별당하며 사는데 다른 장애인들의 사정은 어떨까? 씁쓸하게도 이날은 제36회 장애인의 날이었다.

<div align=right><font color=blue>ⓒ시사IN 이명익</font></div>
   
ⓒ시사IN 이명익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