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청문회장 앞 ‘가운데 손가락’
  • 이명익 기자
  • 호수 431
  • 승인 2015.12.16 11: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16일 서울 명동 세월호 청문회장 앞. 대한민국 고엽제 전우회는 특조위를 성토하며 "쳐들어가자"라고 소리질렀다. 

맞은편에 선 가족들이 어딜 들어가냐며 말리자, '전우' 중 한 명이 가운데 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세월호를 잊지 말자는 노란 리본이 바람결에 파르르 떨렸다.

<div align=right><font color=blue>ⓒ시사IN 이명익</font></div>
   
ⓒ시사IN 이명익

✔끝까지 기록하겠습니다 pay.sisainlive.com/subscribe/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