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일베, 모든 광고 끊겨…운영진 "초심 잃지 않겠다"

뉴시스 webmaster@sisain.co.kr 2013년 05월 24일 금요일 제296호
댓글 0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노무현 전 대통령 등을 비하하는 게시글로 물의를 빚고 있는 보수사이트 '일간베스트'(일베)의 모든 광고가 중단됐다.

일베 운영진은 지난 22일 '운영진 입장을 알려드립니다'라는 글을 통해 "특정 게시글, 댓글 탓에 언론매체 등의 주목을 받고 있고 이로 인해 수사기관의 게시자 정보 요청이 끊임없이 접수되고 있다"며 "법적 다툼으로 이어지지는 않을까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밝혔다.

운영진은 "본의 아니게 오늘 10시간 만에 모든 광고가 중단 되었다"면서도 "초심을 잃지 않는 기회로 삼겠다"고 밝혔다.

   
 

운영진은 "광고가 있어도 없어도 일베저장소는 항상 그 자리에서 이용자분들과 함께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베에는 리얼클릭, 구글 애드센스, 미디어나루 등 인터넷 광고대행 업체들이 광고를 게재해 왔다. 특히 고용노동부가 운영하는 일자리 정보 홈페이지인 '워크넷'을 홍보하는 배너광고가 게재되기도 했다.

일베에는 최근 518광주민주화운동을 폄하하는 등 역사를 왜곡하거나 노무현 전 대통령을 모욕하는 등의 게시물들이 집중적으로 올라와 물의를 빚었다.

이들은 민주화운동 희생자를 '홍어'로 비하하거나, 노 전 대통령이 투신해 서거한 것을 '중력의 법칙'으로 부르거나, 노 전 대통령의 서거일을 '중력절'로 불렀다. 이외에도 여성을 비하하거나, 인종을 차별하는 게시글도 다수 있었다.

이에 대해 다수 네티즌들은 "표현의 자유를 넘어선 행동"이라며 '일베에 광고하는 기업들에 대해 불매운동을 벌이자'는 의견이 일기도 했다.

서울대 조국 교수도 트위터를 통해 "극우 반인륜적 사상을 퍼뜨리고 역사와 사실을 조작하면서 사회 분열을 조장하는 일베에 광고를 하고 있는 기업과 병원들에 대한 불매 운동을 제안한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