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종 손녀 “나는 프린세스가 아니다”
  • 뉴욕·이나윤(컬럼비아 대학 한국학생회 임원)
  • 호수 181
  • 승인 2011.03.11 11: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는 ‘프린세스’가 아닙니다. 왕조는 오래 전에 끝났습니다.” 고종과 귀인 장씨 사이에 태어난  의친왕의 딸로, 현재 미국 뉴욕에 살고 있는 이해경 여사(82)는 2월18일 컬럼비아 대학 한국학생회가 주최한 강연회에 나타나 이렇게 말했다. 이 여사는 “(왕족이었지만) 내 인생은 처음부터 혼란스러웠다”라고 말했다. 아버지는 고독했고 그나마 특별한 경우에만 볼 수 있었다. 게다가 모친은 불미스러운 일로 궁에서 쫓겨나 열세 살 이후에는 얼굴조차 볼 수 없었다. 1945년 광복은 그녀와 왕족들에게도 엄청난 변화를 일으켰다. 난생처음 생계를 위해 궂은일을 해야 했다. 그 즈음 부친의 뜻에 따라 약혼을 했지만 이 여사는 결혼하지 않았다.

   
그 와중에 한국전쟁이 터졌다. 부산으로 피란한 그녀는 우연히 미군 사령부에서 사서로 일하다가, 한 미군과 교회의 도움으로 1956년 텍사스로 유학했다. “가족과 과거로부터 도피하고 싶었다. 그래서 무조건 한국을 떠났고, 이후 한동안 가족에게 주소도 알리지 않았다”라고 이 여사는 회고했다.

1960년 말, 그녀는 컬럼비아 대학 동양학 도서관 사서로 들어갔다. 그리고 그곳에서 틈나는 대로 한국 역사책을 읽으며 자신의 정체성을 잃지 않으려 애썼다. 책 속에서 조국을 발견하고 기쁨에 젖은 일도 있었다. 1996년 컬럼비아 대학에서 퇴직한 이 여사는 요즘 대학 부근에서 혼자 살고 있다. 여든둘의 나이. 어쩌면 마지막 공식 석상이 될지도 모를 ‘프린세스의 외출’에 청중은 뜨거운 박수갈채를 아끼지 않았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