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쩐의 전쟁’ 상상초월
  • 주진우 기자
  • 호수 140
  • 승인 2010.06.18 10: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컵은 지상 최대의 축제이자 ‘머니 게임’이기도 하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 내건 총상금은 4843억원. 2006 독일 월드컵 때(약 3010억원)보다 약 60%가 늘었다.
본선 참가국은 참가 준비금으로만 FIFA로부터 100만 달러(약 11억5000만원)씩을 지원받았다. 만약 16강에 진출하면 900만 달러(약 104억원)를 더 받는다. 하지만 16강에 오르지 못해도 예선 탈락 위로금으로 800만 달러(약 92억원)를 받는다. 한국을 비롯한 본선 진출국은 100억원이 넘는 상금을 확보하고 대회에 참가하는 셈이다.

   
ⓒAP Photo
아디다스는 일본 대표팀에 연간 약 184억원을 후원한다. 위는 일본과 세르비아의 평가전.

우승팀은 약 461억원을 받는다. 우승 상금만 3100만 달러(약 357억원). 준우승 상금은 2500만 달러(약 287억원)이다.  FIFA는 월드컵 본선에 출전하는 선수들이 속한 각 클럽에 지급할 보상금으로 약 4억 달러(약 4612억원)를 준비하고 있다. 월드컵 총상금과 맞먹는 액수다.
돈 걱정은 할 필요가 없다. FIFA는 스폰서십 계약과 중계권료 등으로 수익을 내는데 이번 월드컵에서만 약 33억 달러(약 3조8000억원)를 벌어들였다고 한다. 제롬 발케 FIFA 사무총장은 최근 파이낸셜 타임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FIFA가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서 순익을 10억 달러(약 1조1500억원) 남길 것으로 전망했다.

나이키, 한국 대표팀에 4년간 490억원 후원

경기장 밖 ‘쩐(錢)의 전쟁’도 치열하다. 유명 스포츠 브랜드들은 축구대표팀 유니폼 가슴에 자사 로고를 박아넣기 위해 돈을 아끼지 않는다. 나이키는 우승 후보 브라질 대표팀에 연간 1200만 달러(약 138억원)를 지원한다. 하지만 이 금액은 우승권과 거리가 있다. 아디다스는 독일에 연간 1400만 달러(약 161억원), 프랑스에는 연간 1600만 달러(약 184억원)를 지원한다. 일본 대표팀은 아디다스로부터 연간 1600만 달러(약 184억원)를 후원받는다. 시장 구매력이 크기 때문에 대표팀 성적은 그리 중요하지 않다. 한국 대표팀은 2007년 10월 나이키와 4년간 총액 490억원(현금 250억원, 현물 240억원) 계약을 체결했다.

   
ⓒReuter=Newsis
호날두의 나이키 광고(맨 위)와 베컴의 아르마니 속옷 광고(위).
선수들에게도 월드컵은 ‘대목’이다. 상금과는 비교도 되지 않을 만큼 천문학적인 광고 시장이 열린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의 조사 결과, 영국의 데이비드 베컴(LA 갤럭시)은 지난해 가장 많은 돈을 벌어들인 축구 선수였다. 베컴은 지난해 약 4000만 달러(약 460억원)를 손에 쥐었다. 베컴의 연봉은 약 700만 달러. 베컴은 아디다스·조르지오 아르마니·모토롤라 등의 광고 모델로 3300만 달러를 벌었다. 베컴은 축구 선수 가운데 가장 부자이기도 하다. 그의 재산은 약 2415억원에 이른다.

베컴, 한 해 수입 460억원

2위는 세계 최고 이적료를 기록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 호날두는 약 3000만 달러(약 345억원)를 벌었다. 올해 연봉 1550만 달러를 받은 호날두는 매년 25%씩 연봉이 상승하는 계약을 맺었다. 월드컵 활약에 따라 광고 계약도 이어질 것으로 보여 올해 수입은 베컴을 제칠 가능성이 높다.

3위는 카카(레알 마드리드)와 호나우디뉴(AC 밀란)로 2500만 달러(약 287억원)이고, 티에리 앙리(FC 바르셀로나)는 2400만 달러(약 276억원)로 그 뒤를 이었다. 지난해 FIFA 올해의 선수 리오넬 메시(FC 바르셀로나)는 연봉과 아디다스·펩시·코나미로부터 받는 광고료로 2000만 달러(약 230억원)를 벌어들였다. 그 뒤를 잇는 선수는 프랭크 램퍼드(첼시), 존 테리(첼시·이상 약 195억원)와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FC 바르셀로나·약 184억원), 스티븐 제러드(리버풀·약 172억원)이다.

축구인 가운데 가장 부자를 꼽으라면 맨체스터시티 구단주 셰이크 만수르 빈 자예드 알 나얀을 꼽을 수 있다. 올해 38세인 그는 약 28조9836억원 상당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 ‘아부다비 오일’의 상속자인 그는 첼시 구단주 러시아 갑부 로만 이브라모비치보다 두 배나 재산이 많다. 셰이크 만수르 빈 자예드 알 나얀은 아부다비 에미리트(아랍에미리트 연합을 구성하는 7개의 에미리트 중 하나) 왕의 형제로, 아랍에미리트의 영향력 있는 정치가이자 투자회사 ‘아부다비 유나이티드 그룹’(Abu Dhabi United Group)을 통해 맨체스터 시티를 인수했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