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법정 승리→서울시장’, 한명숙 캠프 시동

이숙이 기자 sook@sisain.co.kr 2010년 01월 21일 목요일 제123호
댓글 0

지난 1월12일, 여의도에 있는 민주당 안희정 최고위원의 사무실에 친노 핵심인사 몇 사람이 모였다. 이해찬 전 국무총리를 필두로 민주당 백원우 의원, 17대 국회의원을 지낸 유기홍·김태년·김형주 전 의원, 참여정부에서 청와대 비서관을 지낸 황인성 전 시민사회 비서관, 황이수 전 행사기획비서관, 정윤재 전 의전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한명숙 서울시장 만들기 캠프’의 예비모임 성격이었다.

한 참석자는 “한명숙 캠프가 꾸려지는데 참여하라는 얘기를 듣고 불려왔다”라고 했고, 다른 한 참석자는 “‘시민주권모임’에 관련된 사람들 중에서 서울시장 캠프에서 일할 만한 사람을 모은 것이다. 공식화하기에는 이르지만 정식 캠프가 꾸려지면 핵심 역할을 맡을 사람들이다”라고 말했다.

   
서울시장 선거를 위해 한 배를 탄 이해찬(왼쪽), 한명숙(오른쪽)
실제로 참석자들 사이에서는 어느 정도 역할 분담에 대한 공감대도 이뤄진 모양새다. 2007년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때 한명숙 캠프에서 일했던 백원우 의원은 민주당 의원들과의 연결고리 구실을 하고, 역시 한명숙 캠프의 대변인이었던 김형주 전 의원은 홍보를, 유기홍 전 의원은 민주당 원외 위원장들을, 황인성 전 비서관은 시민사회를 담당하는 식이다. 이화영·유승희 전 의원 등도 참여할 예정이다.

이날 모임의 주된 화자는 이해찬 전 총리였다. 한명숙 전 총리에 대한 검찰 수사에 맞서 ‘한명숙 정치공작 분쇄’ 공동대책위원장을 맡고 있고, 시민주권모임 대표 자격으로 야 5당과 4개 시민사회단체가 만든 이른바 ‘5+4 지방선거 연대회의’에 참여하는 이 전 총리는 ‘검찰 수사’와 ‘서울시장 선거’ 두 차원에서 돌아가고 있는 상황을 세세히 설명했다.

검찰 수사와 관련해 이 전 총리는 ‘법정 승리’를 자신했다. 그는 “재판을 앞두고 우리 쪽 변호인들이 잘하고 있다. 검찰 조서 등을 샅샅이 검토하고 관련 사실도 다 확인 중이다. 검찰의 공소 사실에 허점이 많다. 재판이 시작되면 구체적인 팩트를 앞세워 검찰 수사의 허구성을 낱낱이 밝히겠다”라고 말했다. 한 참석자는 “이 전 총리가 검찰에 알려지면 안 된다며 ‘오프’를 전제로 몇 가지 사례를 들었다. 재판 직전에 언론에 조목조목 설명할 예정이라고도 했다. 꽤 치밀하게 준비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유시민, “큰 누님이 나오신다면야”

서울시장 선거와 관련해서는 ‘잡음 없이 신속하게’라는 목표를 제시했다. “5+4 모임에 나가보면 한 전 총리를 서울시장 후보로 내세우는 데 누구도 이의가 없다. 문제는 (이미 출마선언을 한 김성순·이계안 의원 같은) 민주당 내 경선파다. 따라서 민주당 경선을 거쳐 추대된 후보를 5+4 모임이 추인하는 식이 아니라, 5+4 모임에서 합의된 후보를 민주당이 추인하는 식으로 순서를 바꿔서라도 잡음 없이 단일 후보를 추대해야 한다. 민주진영 전체가 똘똘 뭉쳐 있다는 걸 보여주는 게 가장 중요하다”라는 요지였다. 역시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의 관계 설정에 대해서는 한 참석자가 “‘큰누님이 나오신다면 당연히 접어야지’라고 유 전 장관이 술자리에서 말했다”라고 전했다.

   
한명숙 전 총리가 서울시장 후보로 나서면 국민참여당의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유시민 전 장관의 출마 여부도 주목된다.
현재 5+4 모임에서는 ‘연대가 필요하다’는 큰 틀의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을 뿐 각 정파의 이해관계는 미묘하게 엇갈린다(진보신당은 5+4가 노회찬 심상정을 굴복시키기 위한 모임 아니냐는 불편함을 가지고 있고, 국민참여당은 유시민 전 장관을 서울시장 후보로 내세운다는 계획이다). 그럼에도 이 전 총리가 ‘한명숙 추대론’을 장담하는 건 그만큼 단일 후보로 만들 자신이 있다는 얘기다. 이 전 총리는 검찰의 ‘한명숙 수사’가 시작되자마자 “서울시장 선거에 안 나오겠다는 한 전 총리를 검찰이 불러내고 있다. 안 그래도 소일거리가 없었는데 잘 됐다”라며 검찰과의 일전불사→한명숙 서울시장 만들기에 올인할 뜻을 내비친 바 있다.

예비 캠프가 가동되기 시작했지만, 정작 한 전 총리는 조용하다. 한 측근은 “단일 후보가 되든, 단일후보 산파역을 하든 반MB 단일 전선을 만드는 데 투신한다는 건 분명하다. 재판 상황을 지켜보면서 행보를 결정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