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떡검, 스폰서 검찰, 그리고 촌지검찰

장일호 기자 ilhostyle@sisain.co.kr 2009년 11월 13일 금요일 제113호
댓글 0
‘떡검’을 위키 백과에서 찾아보면 ‘떡값을 받아먹은 검찰이라는 뜻의, 대한민국 검찰을 조소하는 표현이다’라고 정의되어 있다. 유사 표현으로 떡찰·견찰·삼성장학생이 소개되어 있다. 그런데 이번에 ‘촌지검찰’이라는 유사 표현이 하나 더 늘게 생겼다.

‘스폰서 검찰총장’이 낙마함에 따라 후임에 오른 김준규 검찰총장. 그는 “떡값이라 불리는 명절 격려금을 없애고 수사비에 보태겠다”라며 취임 일성을 날렸다. 승마·요트 등 ‘호화 취미’에, 근무시간 중 미스코리아 대회 심사 참여 등 흠이 불거졌지만 그에 대한 기대감도 없지 않았다. 김 총장은 검찰 안에서 알아주는 국제통. 검찰 안팎에서  글로벌 스탠더드 바람을 일으킬 것이라고 기대했다. 참여정부 법무부 장관을 지낸 천정배 의원도 “잔재주를 부리지 않는 검찰총장에 적격인 사람”이라고 치켜세웠다. 김 총장은 스폰서 검찰의 오명을 벗겠다며 노타이 차림으로 구내식당에서 밥을 먹기도 했다.

   
그러나 자리가 사람을 만드는지, 그가 추구하는 글로벌 스탠더드가 고작 이 수준인지, 아니면 이 모든 게 ‘쇼’였는지 그가 바로 ‘촌지검찰’이라는 신조어의 원인이 됐다.

지난 11월3일 김 총장과 언론사 검찰 출입 법조팀장들 간의 저녁식사 자리. 김 총장 제안으로 ‘추첨’ 이벤트가 있었단다. 이벤트에 당첨된 기자 8명에게 뒷면에는 ‘검찰총장 김준규’, 앞면에는 ‘격려’라고 적힌 봉투가 전해졌다. 봉투 안에는 현금과 수표로 50만원씩이 담겨 있었다. 이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촌지 400만원을 돌린 셈이다.

‘뇌물 선진화’ ‘신종 촌지’에 누리꾼들은 “빠져나갈 방법을 알았다”라며 오히려 감사했다. 한 누리꾼은 “뇌물죄로 기소되어도 김 총장처럼 ‘호의를 가지고 돈을 줬을 뿐 다른 뜻은 없었다’라고 하면 그만이다”라고 꼬집었다. 파장이 확대되자 검찰이 내놓은 ‘홍길동식’ 해명도 도마에 올랐다. 대검은 “공개적인 자리에서 추첨해 촌지를 주는 사람이 어디 있나. 이것은 촌지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아! 호부호형을 못하는 홍길동의 재림이다. 촌지를 촌지로 부르지 못하는 이 시대의 비극이다”라고 탄식했다. 미디어법에 대해 ‘절차적으로 불법이었지만 법안은 유효하다’는 헌법재판소의 결정도 다시 회자됐다. “돈 봉투는 뿌렸지만 뇌물은 아니다.” “촌지는 맞지만 격려만 했을 뿐이다.” “돈을 주는 데 절차적 문제는 있지만 촌지는 아니다.”

‘떡검’ ‘스폰서 검찰’에 이어 ‘촌지검찰’까지. 검찰과 떡값은 찰떡궁합인가보다. 그나저나 “5000원 이상 밥값을 쓰지 말라”던 ‘실세’ 이재오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의 반응이 궁금할 뿐이다.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