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딴 세상’ 멈춰 세운 엄마의 행동
  • 김세윤 (영화 칼럼니스트·〈FM영화음악 김세윤입니다 〉진행자)
  • 호수 663
  • 승인 2020.05.22 01: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스비헤이비어〉
감독:필립파 로소프
출연:키라 나이틀리, 제시 버클리, 구구 음바타로

2002년 우리의 계절은 여름과 겨울뿐이었다. 한국 축구가 사상 첫 월드컵 4강에 오른 여름, 그리고 ‘바보 노무현’이 대통령에 당선된 겨울. 두 사건이 너무 압도적이어서 그해 봄과 가을은 기억조차 희미한 계절로 남았다. 하지만 한국의 어떤 이들에겐 2002년의 봄이 가장 선명한 계절이었을지도 모른다. 그들의 오랜 겨울을 비집고 새싹이 올라온 5월! 영화 〈미스비헤이비어〉의 주인공들에겐 1970년 11월이 그러했다.

코로나19 이후<br>한국인의 세계
최신호 기사는 종이책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모바일, PC 이북 구매자는 보실 수 없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고 인증 절차를 거치면 최신호 기사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시사IN> 을 구독, 후원을 해 보세요. 독립언론을 함께 만드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습니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