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후~폭풍
  • 천관율 기자
  • 호수 662
  • 승인 2020.05.15 01: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60호는 환경 재난이 덮친 전북 장점마을 르포를 54쪽에 걸쳐 실었다. 사실상 장점마을 기사 하나로 한 호를 다 채웠다. 한 호흡에는 읽기도 벅찬 분량이지만, 초장기 취재와 성실한 기록의 힘에 독자들이 반응했다. 트위터에서는 보통 기사 반응으로 보기 어려운 표현들이 많이 등장했다. “기사에 이런 표현이 맞나 싶지만, 정말 압도된다” “정말이지 엄청난 기사를 보았다. 지면 기사가 아니라 로버트 올트먼이나 폴 토머스 앤더슨의 영화를 본 느낌” “얼굴 없는 피해자가 아니라 한 명 한 명 삶의 결이 느껴지게 하려고 노력한 자세”라는 평이 연달아 나왔다. 보통의 기사와 달리, 매체와 기자가 무엇을 하려 했는지를 헤아려 읽은 반응이 많았다.

코로나19 이후<br>한국인의 세계
최신호 기사는 종이책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모바일, PC 이북 구매자는 보실 수 없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고 인증 절차를 거치면 최신호 기사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시사IN> 을 구독, 후원을 해 보세요. 독립언론을 함께 만드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습니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