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에 젖은 장미 웃음 잃은 노동자
  • 평택·이명익 기자
  • 호수 644
  • 승인 2020.01.20 21: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IN 이명익

밤새 내리던 비가 멈추지 않았다. 1월7일 아침, 평택 쌍용자동차 앞. 해고 10년7개월 만의 출근길.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장의 꽃을 든 손에도 비가 내렸다.

2018년 9월 회사, 쌍용차 기업노조,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등 ‘4자’가 사회적 합의를 이뤘다. 이 합의로 복직을 희망한 해고자 119명 가운데 상당수가 단계적으로 채용되었다. 지난해 7월1일 남은 46명이 회사에 재입사했지만 무급휴직 처리되었다. 새해에는 복귀할 예정이었지만, 지난해 12월24일 크리스마스이브에 46명은 무기한 유급휴직(임금의 70% 지급)을 통보받았다. 이들의 바람은 일터에서 일하는 것. 사원증이 없는 이들은 일하지 못하는 공장으로 ‘출근’했다. 출근하는 이들의 어깨에 내리는 겨울비가 차가워 보였다.

ⓒ시사IN 이명익2018년 9월14일 ‘쌍용차 노사 해고자 복직 잠정 합의’ 발표 후 손을 맞잡은 노사 대표들.
ⓒ시사IN 이명익2018년 12월31일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장이 9년 만에 복직하는 김정우 전 쌍용차지부장의 운동화 끈을 매주고 있다.
ⓒ시사IN 이명익장미꽃을 들고 있는 쌍용자동차 복직 노동자.
ⓒ시사IN 이명익지난 1월7일 쌍용자동차의 마지막 남은 해고 노동자 46명이 ‘출근’하는 모습.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