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인생 첫 필름 카메라 작업”
  • 고제규 편집국장
  • 호수 642
  • 승인 2020.01.11 13: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도 안 돼.’ 반발. ‘아니 왜?’ 현실 부정. ‘어쩔 수….’ 수긍. ‘2019 올해의 사진’ 취재에 대한 이명익 사진기자의 3단 반응.

왜 반발?

아니, 필름 카메라로 사진을 찍어봤어야죠. 이번 작업이 내 인생 첫 필름 카메라 작업! 국장과 달리 저는 젊은 디지털 세대.

현실 부정은 왜?

아니, 연초부터 올해의 사진 염두에 두고 디지털 작업을 해왔는데…. 이거야말로 전대미문의 폭거!

계속 부정하지, 왜 수긍?

아니, 아니, 아니…. 그래도 송년호 전체를 필름이라는 유한의 형식에, 노동이라는 무한의 가치를 담는다고 해서. 이거야말로 전대미문의 기획! 바로 수긍.

필름 카메라 작업하며 어려웠던 점은?

찍고 나서 현상할 때까지 확인을 할 수 없으니 답답. 필름이 제한되어 한 장 한 장 아껴 찍어야 하니까 부담. 혹시라도 카메라 흔들릴까 봐 셔터 누르는 순간에 숨을 멈추고 찰칵.

고 김용균씨와 어머니 김미숙씨를 취재 대상으로 삼았는데?

2018년 12월 김용균씨 사고 당시부터 현장 취재. 김미숙씨가 남기려는 용균씨 방까지 취재하는 데 1년 걸렸죠. 용균씨가 남긴 홈런볼, 컵라면, 수첩, 그리고 휴대전화 등 유품을 찍다가 좀 울컥. 어머니가 하나도 버리지 않고 모두 보관.

 

〈시사IN〉이 ‘2019 올해의 인물·사진’ 특별 프로젝트 페이지 (2019photo.sisain.co.kr)를 오픈했습니다. 사진과 함께 소설가, 시인, 작가들의 사유가 담긴 글을 좀 더 시원하게 볼 수 있습니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