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배송’은 모르는 농촌의 속도
  • 사진 주용성·글 한승태(〈고기로 태어나서〉 저자)
  • 호수 641
  • 승인 2020.01.20 11: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용성경기도 양평군 개군면에 있는 서규섭씨의 유기농장. 겨우내 경작 규모를 줄이기 때문에 수입은 크게 줄지만 땅을 쉬게 해 건강한 먹거리를 재배한다는 자부심이 있다.
ⓒ주용성

‘새벽 배송’이 인기다. 똑딱하는 사이 문 앞에 도착한다고. 우리는 누구나 어느 정도는 속도의 환영(幻影) 속에 살고 있다. 모든 일이 순식간에 이루어진다고 믿게 만드는 환영 속에. 그러나 지게에 짐을 실어 인간이 짊어지고 옮겨야 하는 곳에선 있는 그대로의 속도만이 존재한다. 한 걸음을 내디디면 한 걸음만큼 가까워진다. 느리지도 빠르지도 않다. 씨앗이 싹을 틔우고 나무가 가지를 뻗는 속도가 그렇듯이. 그런데도 하루를 마무리할 때쯤 많은 일을 해냈다며 뿌듯해하는 쪽은 언제나 그 느리지도 빠르지도 않은 사람들이다. 어째서일까?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