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플랫폼 전략에 독자들이 ‘중독’되다
  • 에머리빌/글 김영화 기자·사진 신선영 기자
  • 호수 638
  • 승인 2019.12.02 11: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탐사보도센터(CIR)>는 결과물을 웹사이트에만 올리지 않는다. 애니메이션·다큐멘터리로 만들고, 팟캐스트·연극·시 등으로 가공해 기사 도달률과 영향력을 극적으로 높인다.

ⓒ시사IN 신선영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비영리 탐사보도 매체 CIR의 사무실.

리빌(Reveal):탐사보도센터(CIR·Center for Investigative Reporting)

사법농단 톺아보기Ⅱ<br>법원 속 법원 딥코트
최신호 기사는 종이책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모바일, PC 이북 구매자는 보실 수 없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고 인증 절차를 거치면 최신호 기사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시사IN> 을 구독, 후원을 해 보세요. 독립언론을 함께 만드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습니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