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영리 언론사 생존법이 궁금하다면
  • 고제규 편집국장
  • 호수 636
  • 승인 2019.11.20 13: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여름 아마존에서 <미국에서 비영리 탐사보도 저널리즘의 성장>(빌 번바우어, 2019) 신간 직구. 출퇴근하며 독서. 문제는 원서. 읽다 막히고 막히다 읽고. 직접 현지 취재. 미국 비영리 저널리즘 현장을 취재한 나경희 기자입니다.

취재한 언론사는 몇 곳?

4곳. 김영화 기자도 4곳. 모두 비영리 언론사나 지원 단체.

취재 대상 선정 기준은?

빌 번바우어 교수 책에서 탐사보도가 강하다고 소개한 언론사 위주로 취재. 위스콘신 탐사보도센터(WCIJ), <텍사스 트리뷴>은 지난 호(제635호)에 소개. 다음 호(제637호)에 워싱턴 정가 탐사보도에 강한 CPI와 IRW 소개 예정.

인상적인 장면?

수준 높은 협업! 한국 언론 환경과 가장 큰 차이점. 플랫폼이 다른 매체끼리 공동 취재·공동 보도. ‘탐사보도는 협업이다’라는 문화 정착. 비영리 언론사는 규모가 크지 않아서 탐사보도를 위한 협업을 너무나 당연시.

배우면 활용! 협업 기획안 생각해봤는지?

어…(웃음). <뉴스타파>나 <PD수첩> 등 <시사IN>과 플랫폼이 다른 매체와 협업할 만한데 당장 떠오르는 아이템은….

이번 호에 소개된, 비영리 언론사를 지원하는 INN 수 크로스 대표는 12월3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리는 <시사IN> 저널리즘 콘퍼런스에 강연자로 나섭니다. 소액 후원자를 모으는 풀뿌리 모금 캠페인인 ‘뉴스매치’ 프로그램 등 ‘비영리 뉴스룸이 생존하는 법’을 강연합니다(신청은 sjc.sisain.co.kr).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