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매운동, 유니클로, 그리고 안중근
  • 김흥구 (사진가)
  • 호수 634
  • 승인 2019.11.11 11: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홍구

“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유감이다.” 10월30일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말했다. 스가 장관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에 대한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의 방침에 국내 진출한 일본 기업은 여전히 울상이다. 불매운동 직격탄을 맞은 유니클로의 한 매장을 찾았다. 최근 유니클로 야나이 다다시 회장은 <닛케이 비즈니스>와 한 인터뷰에서 “한국에서 우리도 (불매운동 때문에) 엉망이 됐지만 한국을 향해 모두가 싸울 듯이 덤벼드는 것은 이상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