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후~폭풍
  • 장일호 기자
  • 호수 634
  • 승인 2019.11.04 10: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금’만큼 반가운 반응도 없다. 빈집 문제를 다룬 〈시사IN〉 웹페이지(house.sisain. co.kr)가 공개된 10월24일을 전후로 트위터에는 〈시사IN〉 ‘응원’ 인증샷이 여럿 올라왔다. “돈 내고 읽고 싶은 저널리즘이 무엇인지 보여준다(트위터 @jijalgi).” 별도 웹페이지와 영상을 만들 수 있는 것도 이처럼 지면을 구독하는 독자가 든든히 받쳐준 덕분이다.

이번 기획을 계기로 정기 후원 (support.sisain. co.kr)을 신청했다는 한 대학생은 “예멘 난민 1년 보고서도, 빈집 기획도, 한국 남자 현상 기획도 감사히 잘 봤습니다. (중략) 대학생이라 크게 후원하기 어렵습니다. 얼른 취직해서 좀 더 후원하겠습니다. 그때까지 잘 있어주세요!”라는 응원 글을 남기기도 했다.

〈시사IN〉 유튜브 채널(youtube.co.kr/ sisain_editor)에 올라온 빈집 영상에도 호평이 달렸다. “집 문제는 모든 사람에게 해당되는 일이고 심각한 조짐이 계속 감지되고 있는데 모두 불편하니 외면하는 문제를 〈시사IN〉이 다루는 겁니다. 역시 앞서가는 〈시사IN〉(정성쎄실).” 온라인으로도 공개된 빈집 기획 지면 기사도 웹페이지만큼 주목받았다. 김동인 기자가 쓴 제632호 커버스토리 ‘빈집에 울려 퍼지는 지방도시의 신음’은 〈시사IN〉 페이스북 계정(facebook. com/sisain)에서 310회 이상 공유됐다.

인천공항에서 287일을 보낸 ‘공항 난민’ 루렌도 가족 이야기를 담은 김영화 기자의 기사도 여러 독자의 격려를 받았다. 송석현씨는 “아이들과 약자를 좀 더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이 마련되었으면 좋겠네요. 저렇게 어린 아이들이 공항에만 있었다니…”라며 안타까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