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후~폭풍
  • 남문희 기자
  • 호수 628
  • 승인 2019.09.23 10: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N>은 2007년 창간 이래 매년 한국 사회 신뢰도 조사를 해왔다. 올해 신뢰도 조사를 본 독자들은 유튜브 파워에 놀라워했다. <시사IN> 페이스북 계정(facebook.com /sisain)에서 유튜브가 ‘신뢰하는 매체’ 2위에 오른 조사 결과를 전한, ‘진보든 보수든 뉴스를 못 믿어서 유튜브를 보는 시대’ 기사에 대해 독자들의 관심이 뜨거웠다. 권장희 독자는 “미디어 발달도 한몫했겠지만 언론의 잘못이 99%다”라고 지적했다. 신뢰하는 언론인 분야는 1위 손석희 JTBC 사장보다 2위에 오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독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박현진 독자가 쓴 “유시민만 한 언론인도 없는 현실” 댓글이 호응을 받았다.

로봇  이미 시작된 미래
최신호 기사는 종이책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모바일, PC 이북 구매자는 보실 수 없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고 인증 절차를 거치면 최신호 기사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시사IN> 을 구독, 후원을 해 보세요. 독립언론을 함께 만드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습니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