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에 집 잃은 어르신의 추석
  • 속초·조남진 기자
  • 호수 626
  • 승인 2019.09.09 12: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IN 조남진

번듯한 명패 대신 유성매직으로 갈겨쓴 이름이 눈에 들어왔다. 조학구 할아버지(86·사진)는 강원 속초시 장전마을에 마련된 임시주택에 산다. 지난 4월 강원도 속초와 강릉 등 5개 시군에 걸쳐 동시다발로 발생한 산불로 이재민이 되었다. 산불이 난 지 5개월이 지났지만 복구 속도는 더디기만 하다. 그나마 조 할아버지는 9월3일 기초공사를 시작할 수 있었다. 피해 지역에는 아직 철거조차 못한 가옥이 상당수 방치되어 있다. 장화 속 모래를 떨어낸 조 할아버지가 외출 준비를 마쳤다. 임시주택에서 보내는 첫 추석이다. 

조국과 진보 갈림길에 서다
최신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고 인증 절차를 거치면 최신호 기사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시사IN> 을 구독, 후원을 해 보세요. 독립언론을 함께 만드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습니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