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후~폭풍
  • 임지영 기자
  • 호수 617
  • 승인 2019.07.24 16: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화·이명익 기자의 홍콩 현지 취재 ‘블랙 세대 혁명’에 대한 독자들의 호평이 이어졌다. 두 기자는 팟캐스트·유튜브 방송인 <시사인싸> 80회에 출연해 취재 뒷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시사인싸>(youtube.com/ sisaineditor)를 시청한 유튜브 채널 ‘YJ RYU’ 독자는 “취재 이야기 멋지네요! 홍콩 시민운동의 배경을 이해할 수 있어서 매우 좋았고 고맙습니다”라고 댓글을 남겼다. 홍콩 독립언론 <단전매> 리즈더 편집장이 쓴 ‘홍콩 시민 뇌리에 박힌 반체제 서점 사건’ 기사에 대해서도 독자들은 홍콩 시위 발단을 이해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인스타그램(instagram.com/ sisain_editor) 독자들은 “홍콩의 6월 항쟁을 지지합니다(lavieenrose777)” “홍콩의 민주주의를 지지합니다(angelmoas)” 등 응원 댓글을 잇달아 달았다.

전혜원 기자의 ‘전기·수소차 시대 맞은 현대차 노사 샅바싸움’ 기사도 페이스북 (facebook.com/sisain) 독자들에게 관심을 끌었다. 현대차 베이비 부머 세대 1만7500여 명이 2025년까지 정년퇴직한다. 최근 노조가 정규직 1만명 채용을 요구했는데, 전기차 등 친환경차 시대에는 생산직이 감소할 수밖에 없다. 이 난제를 전 기자는 기사뿐 아니라 <시사인싸> 84회에 출연해 친절하게 설명했다.

‘학교의 속살’ 지면에 중학교 현직 교사가 쓴 ‘반항과 방황 없는 중학생은 없다’ 칼럼은 많은 독자의 공감을 받았다. 페이스북 독자 김보성씨는 “공교육의 목적이 민주시민 양성이 아니라 입시, ‘인서울’ 대학 많이 보내기로 변질됐기 때문에 발생하는 모순”이라고 댓글을 달았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