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베트남 아동 위한 ‘키다리 아저씨’ 되기
  • ADVERTORIAL
  • 호수 612
  • 승인 2019.06.04 11: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에 급여 나눔으로 학교 선물, ‘미소원정대’도 8년째 이어가

효성은 해외 사업장 인근 주민들에 대한 사회공헌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다.

지난 4월 효성은 임직원들의 급여 나눔을 통해 베트남 중부 꼰뚬 성 내 꼰플롱 현 꼰촛 마을에서 초등학교 준공식을 진행했다.

효성은 지난해 8월 국제구호개발인 플랜코리아와 ‘해외아동 결연 및 지역 개발 사업’ 협약을 맺고 베트남 어린이들에 대한 후원을 이어오고 있다. 이번 초등학교 기부는 효성 본사 임직원 200여명의 급여 나눔으로 마련된 후원금을 통해 이뤄됐다. 꼰촛 마을 초등학교에 교실 2개와 화장실 등 위생 시설 지원과 함께 학교 부지에 울타리를 세우고 담장과 교문을 개·보수해 아이들이 안전하게 뛰어놀 수 있는 공간을 조성했다. 인프라 지원 뿐 아니라 의식 개선을 위해 조혼 풍습이나 원치 않는 임신· 출산 등 미성숙한 성의식 문제 해결을 위해 학생들이 주도하는 젠더 회의 프로그램과 함께 성교육도 지원하고 있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