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울 속에 비친 나와 당신
  • 고제규 편집국장
  • 호수 611
  • 승인 2019.06.05 17: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9년 제90호 표지는 흑백사진에 노란 넥타이. 2019년 제610호 표지는 거울 콘셉트에 노란 테두리. SNS에서 화제가 된 노무현 10주기 추모 특집호 디자인의 주역 이정현 미술팀장. 아이디어를 현실화한 박광운 제작판매팀 직원도 소환.

제610호 첫 표지 시안과 조금 달라졌는데?


이정현:2009년 서거 당시를 담았던 제90호 표지에서 차용한 노란 넥타이가 원래 있었죠. 노란 넥타이 위에 독자 얼굴을 비춰보는 콘셉트였죠. 최종적으로는 노란 넥타이를 삭제했어요. 독자들이 넥타이를 못 알아볼까 봐. 또 깔끔하게 보이려고.

거울 콘셉트를 인쇄 단계에서 구현하기가 쉽지 않았을 텐데?

박광운:비슷한 콘셉트 샘플을 2~3개 구해 비교 연구. 실제로 제작하면서 현장에서 몇 번 수정을 거쳤죠. 은박을 활용한 인쇄물 가운데 가장 잘 보이게 구현한 것입니다. 현재 인쇄 기술로는 이보다 더 잘 보이게 하기가 어렵습니다. 더 잘 보이게 하려면 진짜 거울을 붙여야(웃음).

‘나와 노무현’ 독자 기고 지면의 얼굴 사진은 표지 디자인을 활용했다.

이정현:미리 진짜 거울에 표지 디자인을 입혀 만들어뒀죠. 사진기자가 준비해 독자 사진 취재 때 활용. 미국에 거주하는 독자는 합성이고, 나머지는 전부 실제 촬영입니다.



은박을 씌우는 작업에 시간이 걸려, 표지도 사전 제작했습니다. ‘굿 아이디어’ ‘6년째 〈시사IN〉을 읽는 이유’ ‘보자마자 감탄’ ‘〈시사IN〉의 색다른 시도’…. 이런 상찬도 있었지만 ‘지나치게 감상적’이라며 불편해하는 독자도 있었습니다. 특별 표지는 ‘노무현’이라는 정치인을 통해 2019년을 비춰보자는 의도였습니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