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호러 만화’ 보신 적 있나요
  • 이종태 기자
  • 호수 603
  • 승인 2019.04.09 11: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채꾼 우시지마> 마나베 쇼헤이 지음, 대원씨아이 펴냄

“돈, 함부로 쓰지 마라. 인생의 지옥은 ‘빚’과 함께 다가온다.” 한쪽에는 갈 곳 없는 돈이, 다른 쪽에는 갈 곳 없는 사람들이 버글거리는 곳. 그나마 가장 유리한 조건(싼 이자)으로 대출할 수 있는 은행을 ‘이용할 수 있는 자’와 ‘이용할 수 없는 자’로 계급이 확연히 갈리는 곳. 일본 만화가 마나베 쇼헤이의 작품 <사채꾼 우시지마>의 주인공은 이런 사회에서 활개 치는 피도 눈물도 없는 사채업자다.

우시지마는 빈곤층이나 개인 파산자에게 열흘에 10%, 심지어 하루에 수십%의 이자로 돈을 빌려준다. 대출금의 회수 가능성과 리스크에는 관심이 없다. 고객의 인생을 완전히 망가뜨리는 극악한 ‘금융 기법’으로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여성은 성매매 업소에 팔아넘기고, 남성은 생명보험상의 보험금 지급 조건을 창출해서(즉 살해해서) 폭리를 취하기도 한다. 우시지마는 ‘돈 없는 녀석들에게 돈을 빌려주고 회수할 수 있느냐’고 묻는 부하에게 이렇게 대답한다. “‘회수할 수 있나요’가 아니야. 회수하는 거다. 이 일을 계속할 생각이면 손님을 인간으로 생각하지 마라.” 이 작품의 장르는 ‘경제 관련 만화’라기보다 ‘호러물’처럼 여겨진다. 사회적 약자들이 거머리 같은 사채업자의 덫에 걸려 ‘인간이 아닌 것’으로 추락하는 과정을 너무나 섬뜩하게 그리기 때문이다.

<사채꾼 우시지마>는 어쩌면 금융이란 제도를 ‘날것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지도 모른다. 금융의 세계에서는 가난한 사람일수록 미상환 위험성이 높으므로 높은 이자를 내는 것이 당연하다. 심지어 자본주의 사회에서 ‘쓰레기’로 취급받는 사람들은 스스로의 인생 자체를 이자로 내야 소액이나마 대출받을 수 있다. 그런 질서하에 기생하는 자들이 바로 사채꾼이다. 2004년부터 일본의 한 잡지에 장기 연재되던 이 극악한 만화가 조만간 대단원에 이를 모양이다. 우시지마가 어떤 종말을 맞을지 궁금하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