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겨움을 나누고 싶습니다”
  • 시사IN 편집국
  • 호수 594
  • 승인 2019.01.29 12: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께 조금씩 힘겨움을 짊어지고 싶습니다.”(강삼은 독자)
“소액이지만 몇 달치라도 필요한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기를.”(서정환 독자)
2019년 〈시사IN〉 ‘나눔IN’ 캠페인에 날아든 사연들입니다. 넉넉지 않은 살림에도 이들은 왜 동료 시민을 향해 연대의 손길을 내민 걸까요?

흔히 빈부 격차가 커질수록 정보 격차도 벌어진다고 합니다. ‘한 끼 식대’가 우선인 이들이 돈을 내고 정론지를 구독한다는 건 사치죠. 그러다 보니 정보에서 소외된 사람일수록 뉴스 자체를 외면하든가, 인터넷에 떠도는 ‘가짜 뉴스’에 더 많이 현혹되는 현상이 벌어지곤 합니다. 매체나눔이 필요한 것은 이 때문일 것입니다. 갈수록 벌어지는 정보 격차를 줄여나가려 노력할 때 더 나은 민주주의, 더 나은 사회도 가능할 테니까요.

‘나눔IN’은 2011년 방송인 김제동씨가 “다양한 매체를 보고 싶어도 형편이 닿지 않는 분들에게 〈시사IN〉을 선물하고 싶다”라며 1500만원을 기탁한 데서 시작된 매체나눔 캠페인입니다. 2019년 ‘나눔IN’ 캠페인이 시작된 이래 참여 의사를 밝혀온 독자는 모두 52명. 작은도서관, 병원, 군부대, 청년 단체, 해외 한글학교 등 매체나눔을 소망하는 이웃들에게 더 혜택이 돌아갈 수 있게끔 힘을 보태주십시오. 〈시사IN〉도 총 모금액의 30%를 매칭하겠습니다.

1월 24일 12시 현재 모금액: 6,892,000원
캠페인을 시작한 지 1일째인 1월 24일 현재 52명이 동참해주셨습니다.
총 모금액은 8,959,600원입니다(〈시사IN〉 매칭액 2,067,600원 포함).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