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가 떠난 자리
  • 사진 윤성희·글 전혜원 기자
  • 호수 589
  • 승인 2019.01.02 15: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성희

3월31일 밤, 서울 이마트 구로점 24번 계산대에서 일하던 계산원 권 아무개씨(48)가 가슴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지나던 고객이 심폐소생술을 했다. 10여 분 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심정지로 숨졌다. 다음 날인 4월1일, 권씨와 10년을 함께 일한 계산원은 권씨가 쓰러진 24번 계산대에서 영업 종료 시간까지 일을 해야 했다. 4월2일 동료들은 그 자리에 국화를 올렸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