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사람에게 전하고 싶은 조언
  • 사진 이명익·글 한승태(작가)
  • 호수 589
  • 승인 2018.12.31 10: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익

지금이야 웃으면서 얘기하지만, 나는 수능 시험에서 수학은 당시 내 나이에도 못 미치는 점수를 받았다. 한국 정치권력의 가장 높은 곳에 자리 잡은 두 사람의 모습은 내 수학 점수를 확인한 부모를 떠올리게 한다. 심지어 엄마 아빠가 텔레파시로 주고받던 대화마저도 닮은 것 같다. “당신이 설레발을 쳐대서 이렇게 된 거 아냐?” “내가 그렇게 했으니까 그나마 이거라도 받은 거야!” 위기의 순간, 우리 가족의 평화를 지켜준 조언을 사진 속 두 분에게도 전해드리고 싶다. 고등학교 3학년 시절 담임선생님 말씀이다. “목표를 낮추면 모두가 행복해집니다.” 어쩌면 대한민국이 행복해질지 몰라요.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