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내 주요 대중음악 비평 사이트

고동우 기자 intereds@sisain.co.kr 2008년 11월 12일 수요일 제61호
댓글 0
   
[weiv]
(weiv.co.kr)

1999년 8월 창간했으며, 음악이 듣는 이에게 어떤 효과를 주고, 문화적으로는 어떤 의미를 가지는가에 주목한다. 음악평론가로 활동하는 신현준 성공회대 연구교수가 창간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가슴네트워크(www.gaseum.co.kr)

음악평론가 박준흠씨가 대표로 있는 매체로 대중음악뿐만 아니라 문화예술 전반을 다루며, 문화 기획자들의 네트워크를 지향한다. 최근 경향신문에서 연재한 ‘한국 대중음악 100대 명반’을 기획·선정하기도 했다.



   
IZM
(www.izm.co.kr)

2001년 8월 음악평론가 임진모씨가 주축이 되어 만들어졌다. 초기 지향은 ‘대중음악 입문형’ 사이트였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웹진의 형태를 갖추게 되었다. 최근 싱글 리뷰와 인터뷰의 비중을 강화하고 있다.



   
보다
(www.bo-da.net)

올해 6월 창간되었다. 김작가씨 등 다양한 취향의 필자 13명이 중심이다. 보다 측은 “‘음악은 죽었다’고 말을 많이 하지만 우리는 여전히 쏟아져 나오는 ‘좋은 음악’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라고 밝힌다.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