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들은 관훈토론회로 가고…
  • 김연희·이상원 기자
  • 호수 557
  • 승인 2018.05.10 23: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원 기자와 김연희 기자는 서울시장 선거에 나온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와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 유세를 밀착 취재했다. 대통령 지지율 83% 시대, 야당 후보가 살아남는 법이 궁금했다. 무엇이 같고, 무엇이 달랐는지 두 기자의 수다로 풀어봤다.

이상원:김문수 후보 캠프에서 동행 취재를 허락해줬다. 5월9일 하루 동안 계속 따라다니고 이동하는 차 안에서 인터뷰를 했다. 1시간가량 대화한 것 같다. 김 후보는 연신 ‘언론이 도와줘야 한다’고 했다.

김연희:나도 안철수 후보 동행 취재를 신청했는데 안 됐다. 다른 언론사에서 먼저 신청한 게 밀려 있어서 이번에는 어렵다고 하더라. 유세 일정 보고 알아서 찾아다녔다. 안 후보랑 전화라도 한 통 하고 싶었는데 그것도 시간 빼기가 어렵다고 했다.

이상원:인터뷰 도중에 안철수 후보 얘기가 나왔다. 김문수 후보가 하는 말이 안 후보는 기자들하고도 전화가 잘 안 될 거라고 했다. 친화력이 부족하다는 뉘앙스였다.

김연희:사교적인 스타일은 아닌 것 같았다. 선대위원장을 맡은 손학규 전 의원이 안 후보랑 같이 유세를 다녔다. 악수하고, 와서 사진 찍으라 하고. 대중을 향한 제스처에 손 전 의원이 더 적극적이었다.

이상원:김 후보는 정치인답게 친화력이 좋았다. 그런데도 주변에 시민이 거의 몰리지 않았다(웃음). 취재진은 나와 우리 사진기자뿐이었다.

김연희:안철수 후보 유세에도 취재진이 많지는 않았다. 5월8일에 캠프 사무실에서 서울 시정 7년 평가 기자회견을 했는데 취재기자가 7명 왔다.

이상원:나는 그 시간에 프레스센터(서울 중구)에서 하는 김경수(더불어민주당), 김태호(자유한국당) 경남도지사 후보 관훈토론회에 갔는데 거기에는 기자들이 많이 왔다.

김연희:서울에서도 서울시장 선거보다 경남지사 선거에 대한 관심이 더 높은 것 같다.

이상원:박원순 시장이 워낙 막강하니까 선거 초반부터 김문수·안철수 단일화 얘기가 흘러나왔다. 김 후보는 “정치 성향상 안 후보랑 박 시장이 단일화해야 맞다”라는 취지로 얘기하면서도 유권자들 눈치를 좀 보더라.

김연희:안 후보는 “내가 열심히 해서 야권 대표 후보가 되겠다. 정치공학적인 단일화는 하지 않겠다”라는 입장이다.

 

ⓒ서울경제 제공5월9일 자유한국당 김문수,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공정선거를 다짐하며 악수하고 있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