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 만의 안부 인사
  • 방콕/ 글·사진 장준희 (사진가)
  • 호수 556
  • 승인 2018.05.09 16: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준희쿠투팔롱 난민캠프에 피난 중인 어머니가 아들 마웅수 씨와 영상통화를 하며 8년 만에 생사를 확인하고 있다.

미얀마 로힝야족 출신 마웅수 씨(29)는 타이 방콕에 불법체류 중이다. 이슬람교도인 로힝야족은 불교도가 대다수인 미얀마에서 소수민족으로 박해를 받아왔다. 그의 연인 도우 흘라 메이는 불교도였다.

2011년 미얀마의 ‘로미오와 줄리엣’은 고향을 떠났다. 방콕에 정착해 가정을 꾸렸고 아들이 생겼다. 하지만 고향에 있는 가족과 연락이 끊겼다. 2016년 10월부터 2017년 8월까지 자행된 로힝야족 학살 소식에 마웅수 씨의 속은 까맣게 타들어갔다.

지난해 11월, 그는 친구를 통해 ‘가족이 쿠투팔롱 난민캠프에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 가족에게 보내는 짐 보따리에 옷가지와 함께 스마트폰을 일부러 넣었다. 여섯 살인 아들 사힐은 태어나 처음으로 할아버지와 할머니를 영상통화로 만났다. 마웅수 씨가 죽은 줄 알았던 부모와 형제자매는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장준희고향을 떠나 타이 방콕에 불법체류 중인 마웅수 씨.
그는 얼음을 배달하며 생계를 이어가고 있다.
ⓒ장준희쿠투팔롱 난민캠프에 있는 마웅수 씨의 동생 메나라 씨와 케프수 씨가 오빠의 안부를 듣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장준희아들 마웅수 씨가 죽은 줄 알았던 어머니 로케야 씨와 아버지 이슬람 씨가 8년 만에 아들과 영상통화를 하고 있다.
ⓒ장준희마웅수 씨의 아들 사힐은 태어나 처음으로 할아버지와 할머니를 영상통화로 만났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