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바라는 리워드는 오직 하나”
  • 시사IN 편집국
  • 호수 541
  • 승인 2018.01.22 10: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에서 회사원으로 근무하는 서성진씨는 2년 전부터 〈시사IN〉을 정기 구독하다 최근에 후원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가 〈시사IN〉을 알게 된 것은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를 통해서였다고 합니다. 그 뒤 주진우 기자의 기사라면 놓치지 않고 모두 챙겨 읽는 열혈 팬이 된 서성진씨가 후원까지 결심하게 된 계기는 주 기자의 ‘MB 프로젝트’ 보도였습니다. 〈시사IN〉을 통해 앞으로도 이런 깊이 있는 탐사보도를 계속해서 보고 싶다는 마음이 그를 후원 독자로 이끈 것이죠.

서성진씨만이 아닙니다. 〈시사IN〉은 후원에 동참해준 독자분들께 ‘왜 〈시사IN〉을 후원하게 되었느냐’고 물었는데요. 설문에 응해준 85명 중 78명(91.8%)은 ‘탐사보도 및 기획취재 지원’을 위해서라고 답했습니다. ‘청년 언론 및 대학매체 지원’(3.5%)이나 ‘시민 저널리즘 교육’(3.5%) ‘소외 계층 매체 지원’(1.2%)도 필요하지만, 그 무엇보다 탐사보도를 하는 데 자신의 후원금이 쓰이기를 바란다는 뜻을 명확히 밝혀주신 것입니다.


후원 독자들이 남긴 한 줄 메시지 또한 이런 바람을 함축하고 있습니다. “평범한 사람들의 희망이 되어주세요”(오O덕), “사회 곳곳에 만연해 있는 적폐들을 탐사취재로 꼭 밝혀주세요. 늘 응원하고 지지합니다^^”(윤O중), “정권의 눈치 안 보는 참된 언론으로 국민의 눈과 귀가 계속 깨어 있게 도와주시길”(김희진), “비록 약소한 금액이지만, 〈시사IN〉이 정의롭고 자유로운 언론으로 설 수 있게 보탬이 되면 좋겠습니다”(김O구)….

대구의 서성진씨는 후원 독자로서 그 어떤 보상도 필요 없고 오직 좋은 기사만 바란다고 했습니다. 이런 독자분들을 보며 〈시사IN〉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낍니다. 2018년 새해, 기본에 충실한 언론이 되겠다는 다짐으로 다시 출발선에 선 〈시사IN〉을 지켜봐주십시오. 더 많은 후원 독자께 자랑스러운 언론이 될 수 있게끔 열심히 뛰겠습니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