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산을 갖지 못한 사회
  • 사진 윤성희·글 전혜원 기자
  • 호수 537
  • 승인 2018.01.06 04: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땅에서 일하는 열 명 중 아홉 명에게는 우산이 없다. 비정규직 100명 가운데 비를 피할 우산이 있는 사람은 3명이 채 못 된다. 30인 미만 사업장에 다니면서 우산의 보호를 받는 비율은 0%대에 머문다. 우산을 가진 자들이 때로 처지가 더 나쁜 이들을 밖으로 밀어내기도 한다. 우산의 이름은 노동조합이다.

ⓒ윤성희5월1일 노동절. 서울 대학로.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행진.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