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가득한 들판을 기다리며
  • 이명익 기자
  • 호수 525
  • 승인 2017.10.12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IN 이명익

사드가 배치되었으니 이제 싸움은 끝난 거 아니냐고 묻는다. 경북 성주군 소성리 할아버지 할머니들은 말한다. 어차피 변한 건 없다고. 나락이 노랗게 익어가는 들녘에서 어르신들이 환하게 웃으며 외친다. “사드 가고 평화 오라.”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