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충제 달걀 부른 3단 밀집 사육
  • 신선영 기자
  • 호수 519
  • 승인 2017.08.22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16일, 살충제 달걀이 처음 확인된 경기도 남양주 ‘마리농장’ 안으로 들어서자 비명과도 같은 닭 울음소리가 쏟아졌다. 가로·세로 각 50㎝, 3단 형태의 복도식 닭장(케이지) 안에 산란계 5만 마리가 가득 들어차 있었다. 그곳에서 닭들은 기계처럼 달걀을 생산했다. ‘공장식 밀집 사육’이 계속되는 한, 살충제 달걀 사태는 끝나지 않을지도 모른다.


ⓒ시사IN 신선영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