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버이연합의 휴일
  • 이명익 기자
  • 호수 452
  • 승인 2016.05.13 16: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날인 5월5일, 서울 종로4가 대한민국어버이연합이 입주한 건물은 리모델링 공사가 한창이었다. 공휴일인 이날도 몇몇 어버이연합 회원들이 사무실에 나왔다. 한쪽에선 리모델링 공사가 한창이었고, 다른 한편에선 회원들이 드라마 〈태양의 후예〉 시청에 푹 빠져 있었다. 의혹의 핵심인 추선희 사무총장은 보름째 사무실에 나오지 않았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에 배당된 어버이연합 고발 사건은 잠자고 있다.

어쩌면 이들이 원하는 진짜 ‘리모델링’은 ‘망각’일지도 모른다.

 

   
ⓒ시사IN 이명익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