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만, ‘NIGAGARA HAWAII’?
  • 전혜원 기자
  • 호수 448
  • 승인 2016.04.11 12: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Now) 짐을 내려놓으세요. 국제적인(International) 지도자, 이승만. 당신이 분투했던 위대함. 당신의 유산인 민주국가….’ 이렇게 시작한 시는 ‘우리는 당신의 은혜를 입었습니다. 편안히 잠드십시오(Indebted, we are. In peace, you are)’로 끝난다. 〈투 더 프로미스드 랜드〉(To the Promised Land:약속의 땅으로)라는 제목의 영시다. 이 시는 자유경제원이 주최한 ‘제1회 건국 대통령 이승만 시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심사를 맡은 복거일 소설가는 “외국어인 영어로 쓰면서 겪게 되는 긴 모색이 작품의 품격을 높여줬다”라고 평가했다.

〈div align=right〉〈font color=blue〉ⓒ연합뉴스〈/font〉〈/div〉

그런데 이 긴 모색은 이승만 전 대통령(사진)을 찬양하기 위함이 아니었다. ‘N’으로 시작해 ‘I’로 끝나는 이 시의 각 줄 앞 글자를 연결하면 ‘NIGAGARA HAWAII’(니가 가라 하와이)였던 것. 입선작 〈우남찬가〉 역시 각 줄 앞 글자를 연결하면 ‘한반도분열’ ‘친일인사고용’ ‘민족반역자’ ‘한강다리폭파’ ‘국민버린도망자’ ‘망명정부건국’ 따위 단어가 완성됐다. 시는 마지막 연을 ‘보아라… 도와라… 연습하라… 맹위롭게 솟구친… 학자이자 독립열사였던… 살아라, 그대여. 이 자랑스러운 나라에’로 맺었다. ‘보도연맹학살’이다.

자유경제원은 시상식을 연 3월24일로부터 11일이 지난 4월4일 뒤늦게 두 수상작의 입상을 취소했다. 법적 조치를 포함해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는 문학에 대한 몰이해에서 비롯된 행동이다. 자유경제원이 “교묘한 사술”이라 부른 이러한 작법의 시는 ‘이합체시(離合體詩:acrostic)’라고 불리는, 엄연히 존재하는 시의 한 종류다.

두 시가 풍자의 미학을 느끼게 해주었다면, 풍자의 추함을 느끼게 해준 ‘개그’도 있었다. 개그맨 장동민씨가 tvN 〈코미디 빅리그〉의 코너 ‘충청도의 힘’에서 한 콩트로, ‘차별 없는 가정을 위한 시민연합’으로부터 모욕죄로 고소당했다. 장씨는 극 중에서 장난감을 자랑하는 친구를 두고 “오늘 며칠이냐? 쟤네 아버지가 양육비 보냈나 보네”라는 대사를 했다. “부러워서 그랴. 얼마나 좋냐. 네 생일 때 선물을 ‘양짝’으로 받잖아. 이게 재테크여, 재테크.” 장씨는 지난해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의 생존자를 모욕한 혐의로 피소됐다가 고소 취하로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여성 혐오·장애인 비하 발언으로도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