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 리더가 꼽은 올해의 책, 책, 책
  • 시사IN 편집국
  • 호수 380
  • 승인 2014.10.20 17: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판계 이야기를 들어보면 신간의 수명이 점점 짧아지고 있다. 일단 독자들에게 책을 보여줄 공간이 점점 사라져간다. 출판 생태계의 모세혈관이라 할 동네 서점은 점점 줄어들고 있다. 대형 서점에 누워 있다가 서가에 꽂히면 어느새 ‘그 책이 언제 출간되었지?’ 싶다. 그래서 출판사들이 기를 쓰고 인터넷 서점의 메인 화면에 ‘노출’되고 싶어 한다. 책 출간 이후 일주일이 지나고 나면 방금 나온 그 따끈따끈한 신간이 이 세상에 나왔는지조차 모르게 사라진다. 그래서인가. 독자들도 베스트셀러를 습관처럼 클릭하곤 한다.

책을 즐겨 읽는 독서 리더 25인에게 ‘당신이 읽은 올해의 책을 꼽아달라’고 부탁하는 건 좀 더 다양한 도서 목록을 전하고 싶어서다. 원고가 하나둘 모이면서 지면의 색채가 다양해지는 것을 느낀다. 책 한 권 한 권이 지닌 아우라 속으로 독자를 초대한다. 또 다른 매혹은 독자의 몫으로 남긴다.

독서 리더 25인(가나다순):강준만 강허달림 김갑수 김미화 김성훈 김주대 김주원 김준근 김형민 문유석 박건웅 박경신 박근홍 박원순 서정민갑 오지혜 이상돈 이성주 이수연 이정모 정재승 조재룡 지승호 최재천 하승수
<div align = right></div>
                                
                                </figure>
                                </div><!--sisain_content_728x90-2//-->

<style>#AD156558136179.ad-template { margin:auto; position:relative; display:block; clear:both; z-index:1; margin:20px 0;}
#AD156558136179.ad-template .col { text-align:center; }
#AD156558136179.ad-template .col .ad-view { position:relative; }</style>
<!-- AD Manager | AD156558136179 //-->
<div id=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