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한파특보… 대관령 영하 8.5도 기온 ‘뚝’
  • 연합뉴스
  • 호수 374
  • 승인 2014.11.13 17: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전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13일 대관령의 아침기온이 영하 8.5도까지 떨어지는 등 대부분 지역이 올 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였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현재까지 아침 최저 기온은 대관령 영하 8.5도를 비롯해 태백 영하 7도, 철원 영하 4.5도, 인제 영하 3.7도, 홍천 영하 3.3도, 영월 영하 3도, 춘천 영하 2.7도, 원주 영하 2.1도, 속초 영하 1.8도를 각각 기록했다.

산간지역의 기온도 뚝 떨어져 설악산이 영하 16.9도, 향로봉 영하 14.7도, 미시령 영하 9.9도 등으로 강추위가 몰아쳤다.

〈div align=right〉〈font color=blue〉ⓒ연합뉴스〈/font〉〈/div〉강원 전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13일 대관령의 아침 기온이 영하 8.6도까지 떨어지는 등 이번 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자 대관령 도로 주변의 바위 절벽에 커다란 고드름이 달려 추위를 실감케 하고 있다. 2014.11.13

현재 강원지역에는 전역에 한파주의보가 발효중이며 강릉, 동해, 태백, 삼척, 속초, 고성, 양양, 정선, 평창·홍천·양구·인제 산간 등 도내 12개 시·군에는 강풍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또 강릉 등 동해안 6개 시·군 평지에는 건조주의보가, 동해 중부 먼바다에는 풍랑경보도 발효돼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아침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낮에도 평년보다 춥겠으며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도 낮겠다"며 "농작물과 수도관 동파,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