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원순 재선 여부도 아파트에 달렸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재선 가도에도 아파트가 핵심 이슈다. 아파트 소유자 사이에서 ‘박원순이 집값을 내리는 시장’이라는 정서가 만만치 않다는 것이다.

천관율 기자 yul@sisain.co.kr 2013년 05월 01일 수요일 제293호
댓글 0
“박원순 재선, 간단치 않다.” 새누리당에서 나오는 평가가 아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에 비교적 호의적인 민주당 내 전략통들에게 어렵지 않게 들을 수 있는 말이다.

핵심 이슈는 역시 아파트다. 수도권 집값이 반등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아파트 소유자 사이에서 ‘박원순은 집값 끌어내리는 시장’이라는 물밑 정서가 만만치 않다는 평이 나온다. 박 시장이 정치 고관여층과 SNS 등에서 인기가 높은 편이지만, 눈에 보이는 인기만으로 재선을 확신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다.

시민사회 단체 시절부터 박 시장의 측근이었던 한 인사는 최근 박 시장을 만나 이런 우려를 전달했다고 한다. 이해관계와 절박한 심정을 공유하고, 촘촘한 네트워크로 연결된, 투표율 높은 아파트 소유자들이 일종의 ‘응징 투표’에 나서면 재선을 장담할 수 없다는 취지였다. 이 인사는 “박 시장이 자신도 알고 있다고 하더라. 상황을 진지하게 인식하는 것 같았다”라고 귀띔했다. “물론 박 시장은 서울시장이 실제로 집값을 좌우할 힘은 없다고 생각하지만, 그거랑 유권자 표심 문제는 별개니까.”

박 시장의 재선 기획에도 깊숙이 관여하는 한 핵심 인사는 “아파트 정치 쪽으로 선거 구도가 흘러가면 진다. 애초부터 안 그러도록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박 시장의 최근 일정을 유심히 보라고 했다.

  <div align=right><font color=blue>ⓒ뉴시스</font></div>박원순 서울시장(가운데)이 2012년 1월 금천구 뉴타운에 반대하는 주민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가운데)이 2012년 1월 금천구 뉴타운에 반대하는 주민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박 시장은 지난해 말부터 서울 각 권역을 찾아가 지역주민·시민사회·정치인·기초단체장 등을 아우르는 ‘현장시장실’을 열고 있다. 낮에는 지역 민원을 듣고 밤 동안 해법을 만들어 이튿날 내놓는 강행군이다. 이 현장시장실의 첫 방문지가 은평뉴타운, 두 번째 방문지가 마곡지구 개발 문제가 걸린 강서구와 중상층 아파트 밀집지구인 양천구였다.

전형적인 ‘관리 전략’이다. 아파트를 가진 유권자 블록에서 이기지는 못해도 결집된 응징 투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하려는 시도다. 집값을 올려주지는 못해도, 불만을 듣는 행보는 성실하게 이어간다. 앞서의 핵심 인사는 이를 ‘리스크 관리’라고 표현했다.

민주당의 부진·내세울 치적 부족도 고민


아파트 외에 박 시장 주위에서 꼽는 리스크 요인이 두 가지 더 있다. 첫째, 민주당이다. 박 시장은 최근 민주당 보좌관 초청강연에 나서는 등 당과의 접촉면을 넓히더니, 4월15일에는 “싫든 좋든 입당했으니 민주당 이름으로 재선에 도전하겠다”라고 말했다. 측근 인사는 “민주당이 장악한 시의회와의 관계를 매끄럽게 하기 위한 것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역시 리스크 관리 차원이라는 얘기다.

둘째, 박원순 하면 떠오르는 대표 비전이 없다는 것을 시장 주위에서는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당선 직후 여러 인터뷰에서 박 시장은 “대표 브랜드가 없는 시장이 되고 싶다”라고 말하곤 했다. 치적 사업보다 내실을 다지고 싶다는 뜻이었다. 하지만 측근들은 서울시장 재선에 도전하려면 정립된 비전을 내놓아야 한다는 문제의식을 공유한다. 박 시장과도 공감대가 있다는 설명이다. 이래저래 박 시장의 재선 가도가 만만치 않다.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