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원전파 국회의원, 부산·울산에 다수
  • 천관율 기자
  • 호수 233
  • 승인 2012.03.07 09: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여 개 시민사회 단체가 모여 출범한 ‘핵 없는 사회를 위한 공동행동’(공동행동)은 17대·18대 국회 속기록을 뒤져 ‘친원전파 의원 명단’을 만드는 야심찬 작업을 시작했다. ‘원전’과 ‘원자력’을 키워드로 넣어 해당하는 발언 1700여 건을 먼저 추려낸 뒤, 단순 사실진술 등을 걸러내고 원전에 대한 의원의 태도를 표명하는 발언을 모아 분석했다. 공동행동은 이렇게 추려진 ‘친원전 정치인 명단’을 2월27일 발표할 예정이다. <시사IN>이 일부를 먼저 입수했다.

공동행동의 분석 결과를 보면, 지난해 3월 후쿠시마 사고 이후로도 ‘소신’을 꺾지 않는 확신형 친원전파가 우선 눈에 띈다. 새누리당 이종혁 의원(부산 진구을)은 지난해 12월2일 국회 예결특위에서 “원전 산업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제일 중요한 것이 뭐냐 하면 국민들로부터 원전에 관한 합의를 끌어내는 것입니다. 다시 말하면 대국민 홍보를 강화하는 것입니다”라고 말해 원전 홍보예산 증액을 주문했다. 이 의원은 후쿠시마 사고 직후인 지난해 4월 국회 긴급 현안 질의에서도 “원전은 경제적 청정 에너지입니다. 원전은 가야 한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라고 옹호 발언을 하는 등 기회 있을 때마다 ‘원전 지킴이’를 자처했다.

   
왼쪽부터 새누리당 정몽준·정갑윤·이종혁·김무성 의원.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부산 남구을)도 친원전파다. 지난해 9월20일 교육과학기술부 국정감사에서 김 의원은 “일본의 사태를 절호의, 우리나라가 이 원자력으로 우리 국부를 정말 크게 창출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잘 활용하시기 바랍니다”라고 당부했다. 새누리당 김성회 의원(경기도 화성)은 지난해 11월18일 지경위 예산소위에서 핵융합실험로 사업 예산을 두고 승강이를 벌이다 “일본하고 비교하지 마세요. 우리 원전은 안전하니까. 경기도에 원자력발전소, 할 수 있으면 해야지”라는 돌발 발언을 하기도 했다.

새누리당 정갑윤 의원(울산 중구)은 지난해 6월28일 법사위에서 “국민 정서가 그쪽(원전 반대)으로 전이되면 앞으로 걷잡을 수 없는 일이 발생할 수 있거든요. 우리 원자력발전소가 안전하다는 것을 보여줘야 합니다”라고 반원전 분위기 조기 차단을 주문했다. 새누리당 정몽준 의원(서울 동작을)은 지난해 2월 아예 ‘핵무장론’을 들고 나와 파장을 일으키기도 했다.

환경운동연합 양이원영 에너지기후국장은 “고리 원전에 문제가 생기면 가장 먼저 피해를 볼 부산·울산 국회의원이 앞장서서 원전을 옹호하는 것은 지역구에 대한 직무유기다”라고 비판했다. 공동행동이 추린 친원전 의원 명단에는 부산·울산 의원이 다수 포함됐다. 서울이 지역구인 정몽준 의원도 17대까지 울산 동구에서 5선을 했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