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사고 일지
  • 김은지 기자
  • 호수 233
  • 승인 2012.03.07 03: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3월 후쿠시마는 긴박했다. 3월11일 규모 9.0 지진이 동일본을 덮쳤다. 진앙에서 270㎞ 떨어진 후쿠시마 제1원전의 원전 1·2·3호기가 가동을 중단했다. 일본 정부는 ‘원자력 긴급 사태’를 선언했다. 이튿날인 3월12일 제1원전의 1호기 원자로 건물에서 수소 폭발이, 14일에는 3호기에서 수소 폭발이 일어났다. 15일에는 2호기에서 폭발음이 터져나왔다. 원자로 격납용기 일부가 손상되었던 것이다. 사고는 연이어 터졌다. 정기 점검으로 지진 전 가동을 멈춘 1원전의 4호기도 이상 징후를 보였다. 격납 건물 안에서 불이 났다. 

   
ⓒAP Photo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한 쓰나미.

이 과정에서 방사능 오염수가 그대로 바다로 노출되기도 했고, 원전 반경 20㎞ 내에 사는 주민들은 집을 잃고 난민 행렬에 들어섰다. 동일본대지진복구대책본부의 집계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원전 사고로 33만명에 달하는 사람이 피난과 이사를 했다. 4월12일 일본 원자력안전보안원은 후쿠시마 사고를 원자력 사고 최악의 등급인 7등급으로 격상했다. 1986년 체르노빌에서 일어난 원전 사고와 같은 등급이다.

사고의 후유증은 끝이 없었다. 지난해 12월 노다 요시히코 일본 총리는 “원자로가 냉온 정지 상태에 이르렀고 사고도 수습됐다”라고 선언했지만, 일본 전역이 방사능에 오염되었다는 자료는 계속해서 나온다. 

지난 2월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전과 제2원전의 재가동을 멈추고 제1원전의 1~4호기는 폐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