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콩 최루탄 체험 실패기?

고제규 편집국장 unjusa@sisain.co.kr 2019년 07월 10일 수요일 제616호
댓글 0
헬멧, 마스크, 고글, 형광색 프레스 조끼. 마감 중에도 책상 한쪽에 놓인 취재 보호 장구. 홍콩 취재를 보내면서도 걱정이 많았습니다. 태어나서 최루탄은 한 번도 맡은 적이 없다는 김영화 기자입니다.


최루탄 안 맡았죠?


6월12일 홍콩 경찰이 최루탄·고무탄까지 사용하며 강경 진압. 시민들 반발. 홍콩에 도착한 6월14일에는 홍콩 경찰이 진압 대신 질서유지만. 6월16일 200만명 시위는 평화적으로 진행.

200만명 시위 취재가 쉽지 않았을 것 같은데?


시위대가 집결한 정부청사 인근 애드미럴티에서 시민들과 함께 이동. 2016년 광화문 100만 촛불집회 때처럼 휴대전화 안 터져.

홍콩 기자협회 도움을 많이 받았다는데?

고글이나 마스크, 조끼 등을 미리 준비해 국내외 기자들에게 배포. <시사IN> 저널리즘 콘퍼런스에 연사로 왔던 크리스 영 홍콩 기자협회장이 취재 당시 미국 출장 중이었는데, <시사IN> 기자들이 오면 도와주라는 메시지를 남겨 많은 도움을 받기도.

홍콩 현재 상황은?

제가 인터뷰한, 2014년 홍콩 우산혁명의 주역 조슈아 웡도 시위 가세. G20 정상회담 기간에도 시위를 계속하겠다고.

또 현지 취재?

(한참 망설이다) 아…네? 상황이 있으면….


‘MB 사저의 100시간’ 라이브 중계를 했던 김영화 기자는 말도 잘합니다. 김 기자의 맛깔스러운 육성 뒷담화는 팟캐스트 <시사인싸> 제80회에서 들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시사IN (http://www.sisa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